국악이론

기보법

개요 한눈에 보기

국악에 쓰이는 기보법은 종류가 매우 많다. 고려시대부터 쓰였다고 하는 육보(肉譜)를 비롯하여 율자보(律字譜)·합자보(合字譜) 등이 있으며, 연음표(連音標)도 일종의 기보법으로 볼수 있다. 오늘날 널리 쓰이는 기보법은 정간보(井間譜)와 오선보(五線譜)이다. 정간보(井間譜)는 종이에 네모난 칸(이를 '井間'이라 함)을 세로로 이어 그 속에 율명의 첫 글자를 한자(漢字)로 적어 기보하는 것으로 조선 세종(世宗)때 창안되었다. 한 칸이 박자의 단위가 되어 흔히 한 박에 해당하며, 그 안에 율명의 첫 글자는 음의 높이를 표시한다. 이 정간보는 전통음악을 기보하는 데 주로 쓰이는 반면, 새롭게 창작된 창작국악 작품은 편의에 따라 서양식의 오선보를 쓰며, 역시 근자에 채보(採譜)되는 산조나 민요의 악보도 오선보를 사용하고 있다.

음높이 읽기

정간보에서 음의 높이는 정간 안에 쓰여진 율명의 첫 글자로 나타낸다. 옥타브 표시는 문자의 변(邊)에 따라 구별된다. 즉 기본음인 황종은 '黃'으로 표기하고, 한 옥타브 높은 음은 삼수변을 붙여 '潢'으로 나타내며, 두 옥타브 높은 음은 삼수변 두 개를 붙여 ‘㶂’으로 나타낸다. 그리고 한 옥타브 낮은 음은 인변을 붙여 '僙'으로 표기하며, 두 옥타브 낮은 음은 '두 인변'을 붙여 '㣴'으로 나타낸다. 옥타브 높은 음의 율명에 삼수변을 붙이는 것은 '淸聲'의 '淸'에서 따온 것이며, 옥타브 낮은 음에 인변을 붙이는 것은 '倍聲'의 '倍'에서 따온 것이다.

음 길이 읽기

정간보에서 한 정간(칸)은 한 박이다. 정간보가 세종대왕에 의해 처음 고안된 때가 15세기중엽이므로, 동양문화권에서는 가장 앞선 유량악보(有量樂譜)가 된다. 정간보의 한 정간이 한 박일 때, 그보다 긴 음은 정간의 수에 따라, 그보다 짧은 음은 정간 속에 쓰여진 율명의 위치에 따라 길이가 결정된다. 즉 한 정간에 율명 하나가 있으면 그 음은 한 박이 되고. 한 정간에 율명 하나가 있고 그 다음 정간이 빈 칸으로 남아 있으면 그 음은 두박이 된다. 즉 빈 정간은 앞의 음의 연장을 나타낸다. 한 정간의 윗 부분에 율명을 쓰고, 그 아래에 짧은 횡선을 그어 놓은 것도 한 박으로 해석된다. 이 짧은 횡선은 앞의 음이 연장된다는 표시로, 한 정간(한 박)이 어떻게 구성되는지를 보여준다. 한정간에 두음이 위아래로 적혀 있으면 시가가 2등분 되고, 세음이 나란히 적혀 있으면 3등분된다.

한 정간 안에 여러 음이 있으면 다음과 같은 순서로 읽는다. 그리고 율명이 좌우로 나란히 있으면 그 분박에 해당하는 싯가가 다시 세분(細分)되는 것이다. 흔히 쓰이는 정간보는 1/6박까지는 율명을 적어 표기하지만, 그 보다 더 짧은 음은 장식음 부호를 이용하여 나타내고, '덧길이'와 '반길이'는 점과 종선(從線)으로 표기하는데 '|'(덧길이 표)가 붙은 음은 본래길이의 1.5배로 '·'(반길이 표)가 붙은 음은 본래 길이의 반으로 연주한다.

 

 

정간보를 읽는 순서는 위에서 아래로, 오른쪽 줄에서 왼쪽 줄로 읽어나간다.

다만 정간 속의 율명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읽은 다음 위에서 아래로 읽는다.

정간보에 쓰이는 용어와 중요한 부호는 다음과 같다.

: 오선보의 한 단에 해당하는 것을 '각' 이라 한다.

: 오선보의 한마디에 해당하는 것을 '강'이라 한다.

: 오선보의 한 박에 해당하는 것을 '정'이라 한다.

개요 한눈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