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이론

음계와 선법

개요 한눈에 보기

음악에 쓰이는 음들을 음높이의 순서에 따라 한 옥타브 안에 모아 정리한 것을 음계(Scale)라 한다. 음계의 이름은 다양하게 붙일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옥타브 안에 나타나는 음의 수에 따라 붙여진다. 우리나라의 음악은 대부분 5음음계가 주를 이룬다. 이 5음음계 중에는 반음이 없이 단3도와 장2도만으로 구성된 것이 있는가 하면, 남도지방(전라도 및 충남 일부) 음악에서는 반음이 있는 5음음계도 쓰인다. 현재의 문묘제례악은 중국 아악의 음악양식을 따라 세종 때 만든 음악인데, 이 음악은 다음과 같은 7음음계로 되어 있다.

그 밖에 시조, 민요에는 3음음계나 4음음계도 있으며, 궁중음악 계통의 음악에는 부분적으로 6음음계도 발견된다.

개요 한눈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