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악기

거문고 [玄琴, Geomun-go]


거문고는 작은 대나무로 만든 술대를 손가락 사이에 끼우고 6개의 줄을 치거나 뜯어서 소리 낸다. 오동나무로 만든 울림통 위에 16개의 괘(손으로 죽을 짚어 음정을 조절할 수 있는 나무판)를 가로로 붙이고 3개의 안족을 올려 만든다. 6줄 중 3줄은 괘 위에 얹고 나머지 3줄은 안족 위에 얹는다. 가야금 보다는 상대적으로 줄이 굵다. 음역이나 줄 수, 줄의 재질 등을 달리한 개량 거문고가 있으며 독주나 합주, 반주 등에 두루 쓰인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거문고"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연구/자료 > 사진자료실 > 사진자료 신청] 메뉴에서 신청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