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악기

금과 슬 [琴, Geum / 瑟, Seul]

o 금 
금은 7개의 줄을 가진 현악기이다. 오동나무와 밤나무를 앞뒤로 붙여 만든 울림통에 줄을 걸어 만든다. 안족이나 괘가 없으며 울림통의 위판에 흰 조개껍질로 만든 13개의 지판을 표시하고 그것을 짚어 연주한다. 문묘제례악 연주에 쓰인다.

 o 슬
슬은 25개의 줄을 가진 현악기이다. 모양은 가야금과 비슷하며 가운데 줄은 실제 연주에 쓰이지 않는다. 구름과 학이 화려하게 그려져 있으며, 금과 함께 문묘제례악 연주에 쓰인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금과 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연구/자료 > 사진자료실 > 사진자료 신청] 메뉴에서 신청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