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타 예술장르와의 일탈을 꿈꾸는 국립국악원 단원들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3-15
  • 조회수109

타 예술장르와의 일탈을 꿈꾸는 국립국악원 단원들

국립국악원 소속 단원들이 꾸미는 국립국악원 금요공감 3월 공연,

무용단 안덕기, 창작악단 김준영, 민속악단 원완철 무대 올라

 

<왼쪽부터 국립국악원 금요공감 3월 무대에 오르는 국립국악원 안덕기 무용단 수석, 김준영 창작악단 수석, 원완철 민속악단 부수석>

 

□ 지난 주 금요일(3.10.) 뜨거운 관객의 호응으로 올해 첫 문을 연 국립국악원의 <금요공감> 공연이 이번 주부터 3월 한 달간 다양한 예술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국립국악원 소속 단원들의 창의적인 무대로 꾸며진다.

 

□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국악과 타 예술 장르와의 협업 무대로 꾸미는 기획공연 <금요공감>의 3월 셋째 주부터 마지막 주 무대에 각각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안덕기, 창작악단의 김준영, 민속악단의 원완철이 꾸미는 공연을 차례로 선보인다.

 

원초적 움직임과 무의식의 이미지를 끌어내는

국립국악원 무용단 수석 안덕기의 ‘기시적 충돌’

 

□ 17일 안덕기 국립국악원 무용단 수석이 선보이는 ‘기시적 충돌’은 즉흥을 주제로 가장 원초적인 움직임과 무의식의 이미지를 관객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통해 무대 위로 끌어낸다. 국악에 이국적인 음악적 색채를 더한 윤서경(아쟁), 양승환(하르모니움), 구성모(타블라), 그나성(노래) 등이 함께한다.

 

□ 안덕기는 2015년 <금요공감> ‘반응(反應) reaction response 소리공간 속 자극’, 2016년 <수요춤전> ‘수(秀) & Ann-Park 광대전’ 공연 등을 통해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무대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타 예술장르에 일부러 들어와 국악의 외연을 넓힌다!?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김준영 수석의 ‘김준영의 거문고 - Broaden(부러, 든)’

 

□ 창작악단의 거문고 수석인 김준영은 기존의 작품에 다른 요소들이 ‘일부러 들어와’ 작품의 외연을 넓혔다는 의미를 강조한 'Broaden(부러, 든)‘ 공연을 선보인다.

 

□ 동요 ‘학교종이 땡땡땡’을 활용한 정악곡 ‘영산회상’의 재구성, T.S.Eliot의 황무지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시음악’ 연주 등 기발하고도 참신한 음악적 실험을 이어온 김준영이 선보이는 올해 새로운 무대로 이번 공연의 기대를 더한다.

 

전통음악 재즈 쿼텟과 조우하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원완철 부수석 ‘조우’

 

□ 민속악단의 대금 연주자인 원완철 민속악단 부수석은 대금 산조의 유파를 낳은 아버지 ‘원장현’ 명인의 장남으로 전통 대금 산조의 명맥을 잇는 차세대 명인이다.

 

□ 완숙한 연주 기량이 넘치는 그가 전통 갓과 두루마기를 벗고 ‘재즈 쿼텟’과 조우하는 이번 ‘조우’ 공연은 그 자체만으로 놀라움과 기대를 갖게 한다. 이번 공연에서 그는 작곡가 황호준의 작품을 중심으로 창작 음악과 전통 민요의 색다른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국립국악원 단원들이 꾸미는 ‘금요공감’ 무대는 오는 3월 17일(금)부터 31일(금)까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우면당에서 선보인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또는 전화(02-580-3300)로 가능하다. A석 2만원, B석 1만원 (문의 02-580-3300)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타 예술장르와의 일탈을 꿈꾸는 국립국악원 단원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