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황수경 아나운서와 함께한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3-30
  • 조회수400

황수경 아나운서와 함께한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

지난 3월 29일(수) 첫 공연, 전석 매진으로 출발, 이야기 손님으로

한비야 세계시민학교장 출연, 국립국악원 4개 연주단 공연 함께 해

 

<왼쪽부터 지난 3월 29일 국립국악원 다담 공연 오른 진행자 황수경 아나운서와 이야기손님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장>

 

□ 차와 국악, 이야기가 함께하는 국립국악원의 국악 브런치 토크콘서트 <다담>의 첫 공연이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환호 속에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지난 해 130석 규모의 풍류사랑방에서 진행했던 <다담> 공연을 올해 231석의 자연음향 공연장으로 탈바꿈한 우면당으로 무대를 옮겨 보다 많은 관객을 수용하고 국악 공연의 품질을 높였다.

 

□ 또한 ‘다담지기’라는 이름으로 진행을 맡았던 사회자를 KBS 열린음악회 등으로 잘 알려진 황수경 아나운서로 교체해 공연 진행의 노련함을 더했다.

 

□ 지난 29일(수),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진행된 올해 <다담>의 첫 공연에는 이야기 손님으로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의 한비야 교장이 출연해 ‘1g의 용기’라는 주제로, 남을 도우며 즐겁고 자유로움을 얻는 그의 인생 이야기를 나눴다.

 

□ “다리가 떨릴 때 움직이면 늦습니다. 가슴이 떨릴 때 움직이세요. 단 1g의 용기만으로도 세상을 바꿀 준비는 충분합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그는 지구촌 곳곳을 누비며 긴급 구호 전문가로 활동한 사례를 소개하고 발로 걸어 온 세상이 아닌 가슴으로 걸어 온 삶의 이야기를 전했다.

 

□ 이야기와 함께 국립국악원 4개 연주단의 음악도 함께했다. 정악단과 무용단에서는 봄날을 노래하는 꾀꼬리의 춤 ‘춘앵전’을, 민속악단에서는 남도의 풍경을 담아낸 ‘호남가’를, 창작악단에서는 실크로드 지역을 피리 선율로 그린 진윤경 작곡의 ‘둔황’과 여행의 즐거움을 담은 이준호 작곡의 ‘여행’을 각각 선보였다.

 

□ 공연 관람을 마친 일반 관객인 조 결 님은 “황수경 씨의 매끄러운 진행과 한비야 님의 가슴을 울린 ‘열정’이야기, 그리고 이야기 사이 곁들어지는 국악 연주가 조화롭게 어울려 국악 공연의 색다른 매력을 느끼게 되었다.”고 평했다.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茶談)’은 방송인 ‘황수경’의 사회로 매달 다양한 이야기 손님과 함께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와 국악 연주를 함께 듣는 토크 콘서트로, 주부들의 오전 시간을 활용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80분 동안 진행된다. 공연 전 로비에서는 모든 관객들에게 정성 가득한 차와 다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상반기 이야기 손님으로는 유난희 CJ오쇼핑호스트(4월), 최태성 별별한국사연구소장(5월), 엄선용 큐레이터(6월), 오은선 여성 산악인(7월)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 공연 30분전에는 공연장 로비에서 향긋한 차와 다과를 무료로 즐길 수 있고 36개월 이상 9세 이하 어린이 동반 관객을 위해서는 유아 국악 놀이방 ‘유아누리’를 통해 아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 공연 관람료는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기념해 전석 2만원, 1만원의 정가를 50% 할인해 1만원과 5천원에 관람 가능하다.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또는 전화 02-580-3300로 예매할 수 있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황수경 아나운서와 함께한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