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37회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피리부문 권도윤씨 대상(대통령상) 수상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4-28
  • 조회수416

립국악원과 현대자동차 그룹이 함께하는 ‘제37회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피리부문 권도윤씨 대상(대통령상) 수상

<제37회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권도윤 씨>

 

□ 4월 27일(목),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개최된 제37회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에서 권도윤(26세,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과정)씨가 ‘피리독주 <평조회상 상령산>’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대상 경연 총 357명이 참여한 가운데 예선과 본선을 거쳐 선발된 10개 부문(가야금, 거문고, 대금, 피리, 해금, 아쟁, 판소리, 민요, 정가, 작곡)별 1위 수상자들이 실력을 겨루는 대회다. 국악 분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교수, 작곡가, 연주자 등으로 구성된 20명의 심사위원단이 엄정한 심사 끝에 권도윤 씨를 대상 수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 대통령상을 수상한 권도윤씨는 “여러 번의 도전에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더욱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렇게 큰 상을 주신 데는 앞으로 기량을 연마하는데 더욱 정진하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올해는 특히 대통령상 외에 국무총리상이 신설되어 대회의 위상을 높였다. 대상 경연의 차점자에게 수여되는 국무총리상은 ‘신쾌동류 거문고산조’를 연주한 나선진(21세, 한국예술종합학교 3학년)씨에게 돌아갔다.

 

□ 정회천 심사위원장(전북대학교 교수)은 “분야별 우수한 실력을 갖춘 경연자들의 연주력과 공력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국악계의 밝은 미래를 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하면서 “앞으로 뛰어난 기량을 연마하여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어 미래의 명인이 되기 위해 전진해 주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 1등상 수상자 중 일부에게는 해외 문화예술탐방의 기회가 주어지고, 관악ㆍ현악ㆍ성악 3개 부문별 최우수자 중 남자에게는 병역 특례 혜택이 제공된다.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는 우수 전통 예술인 발굴을 위해 국립국악원이 1980년부터 개최하여 올해 37회를 맞이하였으며, 지금까지 배출된 수상자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전통예술의 보존과 전승에 앞장서고 있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37회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피리부문 권도윤씨 대상(대통령상) 수상"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