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극과 국악계 거장이 만났다! 창극 ‘그네를 탄 춘향’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5-04
  • 조회수136

연극과 국악계 거장이 만났다! 창극 그네를 탄 춘향

국립국악원, 작은창극 시리즈 <그네를 탄 춘향>, 연극계 거장 김정옥 연출가,

국악계 안숙선 명창이 만나 당차고 강인한 춘향의 이미지 그려내

 

<오는 5월 12일부터 17일까지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선보이는 작은창극 '그네를 탄 춘향'의 출연자 모습>

 

현역 연극계 연출가 중 최고령이자 한국 연극의 1세대를 장식한 김정옥 연출가와 국악계 프리마돈나인 안숙선 명창이 만나 초기 창극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5월 12일(금)부터 5월 17일(수)까지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작은창극 시리즈 ‘그네를 탄 춘향’을 무대에 올리고 총 5회 공연을 이어간다. 86세의 연극계 거장 김정옥 연출가의 연출과 국악계를 대표하는 안숙선 명창의 도창과 작창이 만났다.

 

이번 작품은 국립국악원에서 2013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판소리 다섯 바탕을 초기창극의 무대로 복원해 선보이는 ‘작은창극’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으로 올해는 판소리 ‘춘향가’를 중심으로 선보인다.

 

그동안 130석 규모의 풍류사랑방에 오르던 ‘작은창극’ 시리즈가 올해는 지난 2월, 231석 규모의 자연음향 공연장으로 새 단장을 마친 우면당에서 규모 있는 무대로 막을 올릴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지조와 순정만을 지키던 춘향의 기존 이미지를 벗어나 당차고 강인한 여성의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한국 연극 연출의 1세대 김정옥, 한국을 대표하는 판소리 명창 안숙선의 만남!

당당한 여성으로 되살아난 춘향, 판소리 본래의 멋은 그대로 살리고 음악적 완성도는 높였다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김정옥 연출가는 1964년 극단 '민중극장' 대표와 1966년 극단 '자유'의 예술감독을 역임했고, 예술문화대상(1989년), 대한민국예술원상(1993년), 은관문화훈장(1998년)을 받았으며 2011년에는 35대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을 역임하는 등 한국 연극계의 산증인이자 전설로 불린다.

 

춘향전의 배경, 남원이 고향인 안숙선 명창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명창으로, 그동안 수차례 창극 ‘춘향’ 무대에 오르며 ‘원조 춘향’ 으로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남원 춘향제전위원장도 맡고 있어 춘향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 두 거장들의 만남으로 제작되는 이번 작품에서는 소리의 완성도와 함께 춘향의 강인한 면모가 드러나는 극적 구성이 주목된다.

 

판소리에는 1964년, 최초의 국가중요무형문화재 판소리 <춘향가>의 보유자이자 국창(國唱)의 칭호를 얻었던 故만정(晩汀) 김소희(1917-1995)선생의 소리를 살려 구성했다. 실제 만정 선생의 제자이기도 한 안숙선 명창은 스승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우아함을 추구했던 여창 판소리의 진면목을 들려줄 예정이다.

 

김정옥 연출의 ‘춘향’에는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의 이미지를 부각시켜 눈길을 끈다. 변학도의 청을 거절한 춘향은 스스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향을 떠나 새로운 삶의 길을 잠시 떠나며 여성으로서의 주체성을 찾는다.

 

“사내들의 노리개나 소유물이 되지 않을 것이야”, “여인의 수절이나 횡재를 꿈꾸는 흥부의 인내가 이제는 미덕도, 선행도 아니라는 것을 떳떳하게 불러 놀아야 할 때…” 등의 대사를 통해 춘향의 당차고 강인한 면모를 부각시켰다. 답답한 현실을 박차고 하늘로 오르는 ‘그네를 탄 춘향’을 제목으로 설정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신선한 실력파 신인들이 선보이는 춘향과 몽룡

한지로 된 의상, 명인들의 연주 참여, 눈과 귀가 호강하는 무대 될 것

 

거장들의 손으로 꾸며지는 이번 창극의 주인공으로는 실력파 신인들이 무대에 오른다. ‘춘향’ 역에는 국악뮤지컬집단 타루, 국악밴드 타니모션, 양방언앙상블에서 보컬로 활동한 소리꾼 권송희와 전국완산국악대제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서희가 맡아 각각 번갈아 가며 출연한다.

 

‘몽룡’ 역에는 2017년도 온나라 국악경연대회 금상 출신인 김정훈과 다큐영화 ‘소리아이’의 주연이자 제42회 전주대사습 판소리 장원인 박수범이 각각 맡았다. 월매역에는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중견 명창인 염경애와 이주은이 맡아 판소리의 깊은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수준 높은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단원들의 음악도 함께한다. 전체적인 음악구성은 아쟁의 김영길 명인이 맡아 원완철, 문경아, 이재하, 조영복 등 민속악단을 대표하는 연주자들과 함께 전통 가락으로 극 전개에 필요한 다양한 감정들을 끌어낼 예정이다. 무대 의상 또한 한지로 제작한 의상으로 꾸며 좀처럼 보기 힘든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한다.

 

□ 국립국악원의 작은창극 <그네를 탄 춘향>은 오는 5월 12일(금)부터 5월 17일(수)까지 주중 20시와 주말 15시에,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선보인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이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또는 전화 02-580-3300로 예매할 수 있다. 오는 5월 20일과 21일에는 의정부 예술의 전당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문의 02-580-3300)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연극과 국악계 거장이 만났다! 창극 ‘그네를 탄 춘향’"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