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국악원, 실내악 연주 가능한 태평소 특허 등록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8-11
  • 조회수218

국립국악원, 실내악 연주 가능한 태평소 특허 등록

국립국악원 보유 전통악기 관련 특허, 민간업체에 기술이전을 통해 사업화 기대

 

<최근 특허 등록을 마친 국립국악원의 '실내악용 태평소'의 모습>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자연음향 공연장에 적합하도록 전통악기를 개선한 ‘실내악용 태평소’를 개발해 특허 등록(제10-1748149)을 완료하였다고 24일 밝혔다.

 

큰 음량을 가진 전통악기 태평소의 소리를 감소시키는 기술 개발해 특허 등록

실내악용 태평소 활용을 통해 국악의 자연음향 공연문화 활성화 기대

 

우리나라 전통 악기인 태평소는 음량이 커서 주로 야외에서 연주하는 악기이다. 하지만 현대에 와서는 실내 공연장 음악 문화가 발달하면서 태평소의 큰 음량이 다른 악기들과 앙상블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특히 국악기 본연의 아름다운 소리를 대중들에게 들려주기 위하여 자연음향 공연장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상황에서 태평소의 큰 음량은 더욱 문제가 되고 있었다.

 

□ 국립국악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약 3년의 연구 끝에 기존 태평소에 비해 음량을 감소시킨 실내악용 태평소를 개발해 최근 특허 등록까지 마쳤다.

 

□ 실내악용 태평소는 관악기의 소리 발생 원리를 이용해 음량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내부 구조를 변화시켜 기존 태평소에 비해 약 3dB(데시벨) 정도의 음량을 감소시키는 효과(두 대의 악기가 동시에 음을 연주할 때와 한 대의 악기로 연주할 때의 음량 차이)를 낼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 시제품으로 제작된 실내악용 태평소는 시연회 및 청취평가를 마친 상태이며, 현재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연주자들이 자연음향 공연장인 풍류사랑방과 우면당에서 시범적으로 연주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실내악용 태평소가 일반 연주자들에게까지 널리 보급된다면 국악 공연 품질 향상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 이에 따라 국립국악원은 국립국악원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전통악기 관련 특허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기로 하고, 특허권 기술이전 신청을 접수해 실제 연주자들에게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악기 보급에 적극 앞장설 예정이다.

 

□ 한편 국립국악원은 국악기의 과학화 및 현대화를 위해 10년 전 악기연구소를 개소한 이래, 지속적이고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실내악 태평소’ 뿐 만 아니라 고가의 쌍골죽 대금을 대신할 수 있는 ‘합죽대금 제작 방법’과 음정이 고르지 못한 나각을 개선시킨 ‘음고 조절이 가능한 나각’ 개발 등 총 3건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 특허 기술을 이전 받길 원하는 업체는 국립국악원 홈페이지에 있는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자체 심의와 계약 체결 후 사업화 할 수 있다. 특허권 기술이전 신청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또는 전화 (02-580-3353)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립국악원, 실내악 연주 가능한 태평소 특허 등록"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