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국악원 서울시교육청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 창단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09-15
  • 조회수118

국악 열정으로 나이와 학교를 초월한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 국립국악원과 서울시교육청 협력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 창단 -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과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공동으로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을 창단하고, 거점학교인 우장초등학교(강서구 소재)에서 9월 16일(토) 11시 창단식을 갖는다.

 

□ 학교별로 서양음악 또는 국악 오케스트라를 운영하는 사례는 많지만, 이번에 창단하는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은 학교와 학년의 제한 없이 구성된 단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 또한 학교 단위의 오케스트라는 재학생을 중심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졸업 후에는 연주활동이 대부분 중단되고, 학교에 자체 오케스트라가 없는 경우는 악기를 배우고 싶어도 합주나 공연의 기회를 갖기 어렵다는 아쉬움이 있다.

 

□ 이에 국립국악원과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초․중․고 청소년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연합 국악오케스트라를 창단하여 국악에 관심있는 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국악오케스트라를 창단 하게 됐다.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를 운영할 거점학교로는 강서구 화곡동에 위치한 우장초등학교(교장 구자희)로 선정하였고, 지난 6월 초 오디션을 통해 국악기를 다룰 줄 아는 학생들 뿐 만 아니라 국악을 배우고 싶은 학생들에게도 문을 열어, 주변 초중고 학생 80여명을 선발했다.

 

지휘자 박한규(한국예술종합학교 국악작곡 전공, 지휘 석사)와 10명의 실력 있는 강사진이 힘을 모아, 매주 토요일 우장초등학교에서 국악기 교육과 합주 연습을 진행했고, 여름방학 중 2박 3일 간의 합숙 캠프를 실시해 이번 창단식을 갖는다.

 

□ 창단 이후 본격적인 연주에 나서는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은 국립국악원과 서울시교육청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청소년 국악관현악 축제”(11월 3일~4일/국립국악원 예악당)에 참가하는 등 여러 다른 학교 국악관현악단과 함께 정식 무대에 오르게 된다.

 

□ 국립국악원과 서울시교육청은 국악 교육의 필요성과 가치를 공감해 2015년 6월 업무협약을 맺고 중학교 자유학기제 중 국악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국악 교육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정책을 펼쳐 왔다.

 

□ 2017년에는 초등학교 내 국악교육 강화 및 청소년 국악관현악단 활성화를 위한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였고,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의 창단은 양 기관의 협력이 가져온 뜻깊은 결실 중 하나이다. 향후 국립국악원은 서울시교육청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동부, 북부, 중부지역 등으로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창단을 확장해 갈 계획이다.

 

김해숙 국립국악원장은 “이번 오케스트라 창단이 국악으로 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 문화를 조성하고, 국악에 소질이 있는 학생들을 조기에 발굴하여 그들의 진로탐색에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립국악원에서는 청소년을 위한 국악교육 사업을 다채롭게 계획하여, 청소년들이 보다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립국악원 서울시교육청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 창단"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