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 뜨거운 갈채 속 막내려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10-24
  • 조회수159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 뜨거운 갈채 속 막내려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 공연 막바지 연일 매진 기록과

높은 유료점유율로 전통 공연 레퍼토리의 새로운 장 마련해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의 커튼 콜 모습>

 

□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이 올해 대표공연으로 선보인 <꼭두>가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과 평단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회 중 8회 전석 매진 기록, 전체 공연 평균 객석점유율 90%, 유료점유율 72.4% 기록

마지막 5회 공연은 연속 전석 매진되기도

 

□ 이번 <꼭두> 공연은 가족의 탄생, 만추 등으로 잘 알려진 김태용 영화감독과 사도, 군함도 등 한국 영화음악계를 대표하는 방준석 음악감독이 참여해 ‘영화를 만난 국악 판타지’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며 제작 과정에서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 이러한 관심들이 공연 예매로 이어지면서 총 20회 공연의 전체 객석점유율 90%를 기록하고, 이중 유료점유율이 72.4%로 나타나면서 전년도 국립국악원 기획공연의 평균 점유율인 83.2%와 유료점유율 52.8%에 비추어 볼 때 유례없는 관객들의 높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공연 마지막 5회는 작품에 대한 좋은 입소문이 이어져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막바지로 갈수록 뜨거운 호응이 이어졌다.

 

전국 각지의 관람객부터 외국인, 해외 공연 관계자까지 다양한 관객층 몰려

 

□ 많은 수의 관객들이 공연장을 찾은 만큼 관객 구성 또한 다양했다. 전교생이 40여 명 뿐인 여주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전교생이 단체로 관람을 오기도 했고, 강원도 인제와 원주, 부산, 청송, 진도와 남원 등 서울 경기권 외 전국 각지의 관객들이 공연을 관람했다.

 

□ 또한 국내 거주 외국인을 비롯해 각 주요 대학의 한국어학당 학생, 개별 관광객 및 다문화 가정 등 다양한 외국인이 관람했고, 특별히 서울아트마켓 기간에 참여한 해외 공연 관계자들의 관람이 이어져 이번 공연의 해외 투어에 대한 상담도 오갔다.

 

영화계와 국악계 평단의 호평도 이어져

국립국악원, 내년 하반기에도 공연 이어갈 계획 밝혀

 

□ 한편 영화와 국악 분야의 평론가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 영화평론가 달시 파켓은 “전통 예술을 현대화하는 노력들이 늘 성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드라마와 음악, 영화와 연극, 웃음과 슬픔을 창의적으로 결합하는 <꼭두>는 하나의 고무적인 사례다.”라고 언급했고,

 

□ 국악평론가 윤중강은 “이번 작품에선 국립국악원의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이 모두 ‘그들만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었고, 그게 작품에 잘 용해되어서 생기로운 생명력이 느껴졌다.”라고 평했다.

 

□ 국립국악원은 많은 관객들의 성원과 호평에 힘입어 작품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내년 하반기에도 재공연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 뜨거운 갈채 속 막내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