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악 배우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함께하는 국악 축제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7-11-01
  • 조회수150

국악 배우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함께하는 국악 축제

국립국악원, 11개교 초중등 국악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청소년 국악관현악 축제>와

수도권 10개 대학 국악과가 참여하는 <대학국악축제> 11월 한 달간 예악당 무대 올라

 

 

□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이 초등학교에서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국악을 배우는 다양한 학생들이 주인공이 되는 특별한 축제를 지난 10월 말부터 11월 말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서 진행한다.

 

초․중등학교 중심으로 국악 배우는 학생들 한 자리 모인다!

총 11개교 참가하는 <청소년 국악 관현악 축제> / 11.3.(금)~11.4.(토)

 

□ 국립국악원은 국악을 사랑하고 즐기는 청소년들의 공연 기회를 마련하고자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과 협력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청소년 국악 관현악 축제>를 오는 11월 3일(금)과 4일(토) 이틀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진행한다.

 

□ 서울을 중심으로 진행했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경기, 인천, 대구 지역까지 확대해 총 11개교가 참가한다. 또한 주변 20여개 초중고 학생들이 연합해 구성한 ‘우장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과 대구예술영재교육원을 중심으로 한 ‘대구학생국악단’ 등 연합 국악오케스트라의 참여가 눈에 띄어 이번 축제의 의미를 더했다.

 

□ 이번 축제를 위해 국립국악원은 지난 3월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으로 공개 모집을 진행해 총 11개 단체를 선정했고, 참여 단체는 여름방학동안 합숙훈련 및 방과 후 연습을 통해 꾸준히 기량을 향상시켰다. 총 529명의 초중등 국악 연주자들이 출연하는 이번 축제는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오후 5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관람 가능하다. 전석 5천원 (문의 02-580-3300)

 

미래 예인들 모인 수도권 10개 대학 국악 전공자들의 화려한 무대

전통음악과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이는 <대학국악축제> / 10.27.(금)~11.29.(수)

 

대학에서 국악을 전공하는 미래 예인들의 축제도 이어진다. 국립국악원은 각 대학의 정기연주회를 축제 형식으로 엮어 전공자간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 10월 27일 단국대학교를 시작으로 서울대학교(10월 28일), 용인대학교(10월 31일), 추계예술대학(11월 11일), 이화여자대학교(11월 17일), 중앙대학교(11월 18일), 한양대학교(11월 19일), 수원대학교(11월 24일), 서울예술대학교(11월 28일), 한국예술종합학교(11월 29일)가 순차적으로 무대에 오른다.

 

□ 공연의 구성은 학교별로 총 2부로 구성해, 1부는 전통음악의 연주를, 2부는 국악관현악으로 구성해 전통과 창작을 아우르는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별히 서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는 작곡과 학생이 직접 작곡한 곡을 선보이거나 창작국악으로만 구성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 이번 대학국악축제는 전석 초대로 운영하며, 각 공연 일자별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평일 저녁 8시, 주말 오후 5시에 선보인다. 관람 신청 및 문의는 국립국악원 홈페이지에 공지되어있는 각 학교별 연락처를 통해 가능하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악 배우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함께하는 국악 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