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국악원 김희선 국악연구실장, 한국인 최초 ICTM MEA 회장 선출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8-08-30
  • 조회수99

국립국악원 김희선 국악연구실장

한국인 최초 ICTM MEA 회장 선출

 

 

□ 국립국악원의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이 지난 8월 23일(목), 한국인 최초로 임기 2년(2018-2020)의 유네스코 산하 국제전통음악학회(International Council for Traditional Music) 동아시아 음악연구학회(Musics of East Asia study group meeting)의 제 7대 회장에 선출됐다.

 

□ ICTM은 1947년 유네스코 산하 비정부기구인 국제민속음악학회(International Folk Music Council, IFMC)로 시작되어 전 세계전통음악의 학술연구, 기록과 보존, 확산과 지원을 목표로 활동해 왔으며 1981년 서울대회에서 현재의 명칭인 국제전통음악학회(ICTM)로 변경되었다.

 

□ ICTM 세계대회는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ICTM 산하에는 지역별, 연구주제별 22개의 연구회(Study Group)가 구성되어 있다. 이 중 MEA는 2006년 한중일 전통음악을 연구하는 학자들이 주축이 되어 시작되었으며 2008년부터 상하이, 성남, 홍콩, 교토, 타이페이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하였고 ICTM MEA 2018 서울대회는 MEA 사상 가장 큰 규모로 지난 8월 21-23일 사흘간 국립국악원과 한국국악학회의 주관 주최, 한국연구재단과 서울시의 후원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ICTM MEA는 동아시아의 전통음악, 서양음악, 대중음악, 동시대 음악 등 포괄적 연구주제를 대상으로 다양한 음악학적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점차 동아시아 음악연구의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그간 세계적인 중국, 일본음악학계의 대가인 왕인펀(국립 대만대학교 교수,1-2대), 로렌스 위쯜레븐(메릴랜드 대학 교수, 3대), 프레드릭 라우(하와이 대학 교수,4대), 나오코 테라우치(고베대학교 교수, 5대), 헬렌 리즈(UCLA 대학 교수, 6대)가 회장직을 역임하였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립국악원 김희선 국악연구실장, 한국인 최초 ICTM MEA 회장 선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