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러시아 관객 눈 뜨게 하는 국립국악원 작은창극 '심청아'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8-09-03
  • 조회수80

러시아 관객 눈 뜨게 하는 국립국악원 작은창극 <심청아>

국립국악원, 주러시아 한국문화원이 주최하는 추계 한국문화제 참여,

오는 9월 8일, 9일 안숙선 명창의 작은 창극 ‘심청아’ 모스크바 오페라 극장에서 공연

 

<오는 9월 8일과 9일 모스크바 노바야오페라 무대에 오르는 국립국악원 작은 창극 '심청아' 모습>

 

□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주러시아한국문화원(원장 김일환)에서 주최하는 2018 ‘추계 한국문화제’에 참여해 국립국악원 작은 창극 ‘심청아’를 선보인다.

 

□ 올해로 2회를 맞이하는 추계 한국문화제는 공연과 전시, 스포츠, 관광, 미디어, 인문 등 한국의 문화를 한 달여 간 러시아에 소개하는 종합문화축제로 올해는 총 14개의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 국립국악원은 주러시아한국문화원의 초청으로 작은 창극 ‘심청아’ 공연을 모스크바 중심가에 위치한 700석 규모 오페라 전용 극장인 ‘노바야오페라’ 무대에 오는 9월 8일과 9일 양일간 올린다. 이번 공연에서는 극장의 음향 환경에 맞춰 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진행할 예정이어서 현지 관객들에게 우리 소리를 제대로 알릴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작은 창극 ‘심청아’는 안숙선 명창(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예능보유자)의 주연으로,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심청가’를 소규모 창극 공연으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며, 2016년 초연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모스크바 공연에 앞서 9월 5일에는, 주러시아한국문화원에서 주최하는 제2회 아르메니아 한국문화제에도 참가해 판소리, 가야금산조 등 우리 음악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르메니아의 수도 예레반에 위치한 1,700석 규모의 ‘아람하챠튜란콘서트홀’에서 진행하며, 예레반 민속무용단의 무용 공연도 함께 이루어져 한국과 아르메니아의 우호를 다지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이번 공연이 러시아와 아르메니아에 우리의 전통음악을 알리는데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하며, “이 공연을 통해 재외동포를 포함한 한인 세대들에게 고국의 향수를 되살리고,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러시아 관객 눈 뜨게 하는 국립국악원 작은창극 '심청아'"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