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에 피리연주자 이 영 임명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9-01-02
  • 조회수134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에 피리연주자 이 영 임명

 

<신임 국립국악원 정악단 이영 예술감독>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정악단 예술감독에 이영 피리연주자를 임명했다. 신임 예술감독 임기는 2019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2년간이다.

 

□ 이영 신임 예술감독은 국악고등학교, 서울대학교 국악과를 거쳐, 단국대학교 음악학 석사를 마쳤다. 1987년 국립국악원 정악단 피리주자를 시작으로 부수석․수석․악장을 거치며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및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로 정악의 맥을 잇고 있다.

 

□ 특히, 태평서곡(2015), 태평지악(세종조 회례연, 2013), 고종황제 대례연(2015) 등의 궁중연례악 복원 공연에서 음악 구성을 맡아 전통연례악의 영역을 확장하였으며, 새로운 악기 편성의 종묘제례악(2014), 기존 정악의 재창작을 시도한 현악취타(2015)와 자진한잎별곡(2016)에서 구성 및 지도를 하는 등 전통음악의 창조적 계승을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 이영 예술감독은 국립국악원 정악단에서 지난 30여 년간의 다양한 공연 경험과 인문학을 바탕으로 한 ‘종묘와 조선의 류(流)’를 기획하여 고려시대 일반 백성의 음악으로 불려지던 고려가요부터 종묘제례악 그리고 현재에 이르는 정악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에 피리연주자 이 영 임명"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