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베를린에 특별한 이야기 남긴 ‘꼭두 이야기’

  • 작성자이승재
  • 작성일2019-02-18
  • 조회수94

베를린에 특별한 이야기 남긴 꼭두 이야기

국립국악원, 기린제작사 공동제작 <꼭두 이야기>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현지 호평 속 막 내려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꼭두 이야기' 영화 제작진과 출연진의 모습>

- 왼쪽부터 기린제작자 박관수 대표, 백승태 배우, 국립국악원 무용단 박상주 단원, 국립국악원 무용단 이하경 단원,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 심재현 배우, 조희봉 배우, 김태용 감독 -

 

□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과 기린제작사(대표 박관수)가 공동 제작하고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영화 <꼭두 이야기>가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K플러스 경쟁무문에 초청되어 현지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총 4회 상영을 마쳤다.

 

□ 베를린국제영화제 기간 중 <꼭두 이야기>는 2월 10일(일) 세계문화의집(Haus der Kulturen der Welt)에서의 첫 상영을 시작으로, 13일(수)과 17일(일) 조 팔라스트 극장(Zoo Palast)과 14일(목) 프리드리히샤인 극장(Filmtheater am Friedrichshain) 상영 등 총 4회에 걸쳐 현지 관객들에게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꼭두들이 그려낸 따뜻하고 편안한 죽음의 세계로 색다른 한국 문화 소개해

낯설지만 흥미로운 음악, 꽃처럼 화려하고 섬세한 부채춤 등 눈길 끌어

 

특히 첫 상영일인 2월 10일(일)에는 김태용 감독과 네 명의 꼭두 역을 맡은 조희봉, 심재현, 박상주, 이하경 배우 그리고 두 제작사의 대표인 임재원 국립국악원장과 박관수 기린제작사 대표가 레드카펫을 밟으며 극장을 찾은 관람객과 리포터의 카메라 플래시를 받았다. 영화 상영 전 객석의 감독과 배우에게 조명을 비추자 객석을 가득 메운 관람객이 뜨거운 박수로 환영하는 등 많은 관심 속에 첫 상영이 진행됐다.

 

□ 영화제 공식 블로그에는 “이 영화는 나에게 특별한 문화 속으로 한걸음 더 다가가게 해 주었다. 침묵 속 슬픈 감정으로 죽음이 끝나는 우리 독일과는 달리 이 영화엔 죽음 뒤에도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이 남는다. 언젠가 죽더라도 혼자서 길을 가지 않기 때문이다.”라는 영화평이 게재되었다.

 

 

□ 현지 관객들은 “저승 세계가 무대에서 벌어지는 일이라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죽음이 무섭지 않게 되었다.”, “음악이 낯설지만 흥미로웠다. 음악이 꽃처럼 섬세하고 화려한 느낌이었다. 특히 꽃들이 나오는 부채춤 등 화려한 무대가 좋았다.” 고 전했다.

 

상영 후 현지 관객과의 대화에서 김태용 감독은 “국립국악원과 함께 완성한 공연을 영화로 만들었다. 이 공연은 한국 전통 음악과 무용이 어떻게 현대적 이야기와 만나서 관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까를 고민하면서 만들어졌다. 원래는 영화 상영을 하면서 앞에서는 라이브 연주를 해야 하는데 오늘은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고 했다.

 

국내 상영과 공연으로 이어지는 <꼭두 이야기>

5월 국립남도국악원에서 필름 콘서트로, 6월에는 국립부산국악원에서 공연으로 선보여

 

□ 베를린국제영화제를 마친 <꼭두 이야기>는 올해 국내에서도 영화와 공연 형태로 선보인다. 영화 촬영지인 전남 진도에 위치한 국립남도국악원에서 오는 5월 24일(금) 필름콘서트 형태로 상영할 예정이며, 6월 13일(목)부터 6월 15일(토)까지는 국립부산국악원에서 공연 형태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의 전통 음악과 춤 그리고 꼭두라는 전통 소재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를 바라보는 한국의 전통적인 미학, 가치관을 담은 영화를 세계인과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 국립국악원은 예술장르간의 융복합 작업을 통해 무대의 경계를 허무는 지속적인 시도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 영화 <꼭두 이야기>는 2017년 국립국악원이 제작하고 김태용 감독의 연출과 방준석 감독이 음악 구성을 한 공연 <꼭두>를 영화한 작품으로, 할머니의 꽃신을 찾으러 떠난 어린 남매가 저승세계로 빠지게 되면서 4명의 꼭두를 만나 함께 꽃신을 찾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국립국악원이 창작한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베를린에 특별한 이야기 남긴 ‘꼭두 이야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